흡연보다 더 몸에 안좋다는 6가지 생활습관
 
▶ TV나 스마트폰 등을 보는 시간에 제한을 두지 않는다
많은 부모가 자녀에게 TV나 스마트폰을 오랜 시간 못 보게 하고 있다. 이는 꽤 훌륭한 방법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당신 자신 역시 건강한 삶의 혜택을 보려면 그런 시간을 제한해야 한다고 말한다. 한 연구에서는 하루에 4시간 이상 TV를 보면 심장 마비와 뇌졸중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므로 TV나 스마트폰보다는 다른 활동을 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 직장에서 너무 멀리 살고 있다
많은 사람이 오랜 시간을 출퇴근에 사용하고 있는 데 이는 건강에 좋은 것은 아니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출퇴근 시간이 너무 긴 사람들은 올바른 식사나 운동, 수면 등 건강 습관에 길들어질 가능성이 적다고 한다. 만일 지금 당장 출퇴근 시간을 줄일 수 없다면 그런 건강 습관을 실천하기 위해 평소에 더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다.

▶ 너무 오래 자고 있다
수면 부족이 체중을 늘리거나 스트레스를 증가시키는 것과 연관성이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하지만 너무 오랜 시간 잠을 자는 것도 수명을 줄이는 등 건강에 좋지 못할 수 있다. 한 연구에서는 수면 과다로 인해 심장 마비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지므로 사망 위험이 극적으로 높아질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건강을 위해 가장 좋은 수면 시간은 하룻밤에 7시간에서 8시간을 자는 것이다. 만일 당신이 평소에 9시간 이상 자고 있다면 건강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 수면 시간을 좀 더 줄이는 것도 좋다.

▶ 자외선차단제를 바르지 않는다
일반적으로 피부암은 초기에 발견되면 치료할 수 있지만, 그렇지 못해 많은 사람이 매년 흑색종과 같은 피부암으로 사망하고 있다. 이런 피부암을 막기 위한 최고의 방법은 항상 자외선차단제를 바르는 것이다. 자외선차단제는 수시로 덧발라줘야 효과가 유지되니 시간을 정해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 운동을 거른다
운동을 거르는 행동은 흡연만큼이나 치명적일 수 있는 것이 연구로 밝혀져 있다. 미국 브리검 여성병원 연구팀은 운동을 거른 사람 10명 중 1명이 조기 사망하고 있으며 이는 흡연으로 인한 사망자 수와 거의 같다고 밝히고 있다. 그러므로 집에 오기 전에 운동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도 좋을 것이다.

▶ 체중이 늘어도 내버려둔다
몸무게가 0.5~1kg 정도 늘어난다고 해서 걱정할 필요는 없지만, 계속해서 꾸준히 늘어나는 것을 내버려두면 사망 위험이 커질 수밖에 없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15세 이전에 비만이 된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이들보다 사망 위험이 2배나 더 높았다. 심지어 이런 위험은 시간이 늘어날수록 계속 커졌다. 따라서 운동과 건강한 식이요법을 하면 오래도록 건강하게 살 수 있다고 한다.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35가지 방법
내가 매일 먹던 음식이 중성지방을 유발한다?
나는 그냥 나 자신이면 됩니다
허리둘레를 확 줄이는 9가지 방법
 
 
증상별로 알아보는 민간요법 Best 7
수명을 늘이는 행동 <ㅡ> 수명을 줄이는 행동
내 아이를 스마트폰 중독에서 벗어나게 하는 3가지 방법
몸이 말하는 신호로 보는 증상
요리시 식초를 활용하는 노하우
'몸속 장기의 노화'를 막는 방법
봄철 피부관리 노하우 5단계
행복한 뇌를 만드는 습관
반드시 알아야 할 '췌장을 살리는 기술'
말한대로 이루어집니다
나트륨을 줄이는 생활속 실천법
40/50대에 나타나면 위험한 증상 10가지